검색

정부, 코로나19 양성검체 1700건 연구기관 등에 분양

19일까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통해 신청 접수 가능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6-12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연구와 진단기기 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해 업계와 연구기관 등에 코로나19 양성검체를 분양키로 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의료기관 또는 수탁검사기관으로부터 검사 후에 남은 잔여검체 약 1700건의 코로나19 검체를 수거했고, 신속한 분양 신청 및 심의절차를 진행해 분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검체는 목 안쪽에서 채취한 인후 도말검체가 1184건, 객담검체가 519건이다.

 

분양 신청이 가능한 기관은 체외진단의료기기를 개발하는 업체, 의료기관, 임상검사기관, 국공립연구기관 등이다.

 

단 검체 이용 목적에 적합한 연구시설, 즉 목적에 따라서 BL2 또는 BL3의 실험실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신청접수는 12일부터 19일까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누리집(www.nih.go.kr/biobank)을 통해 가능하다.

 

분양위원회는 신청기관이 제출한 인체자원이용계획서, IRB심의용 연구계획서 또는 식약처 허가신청 임상계획서 등 관련서류를 검토해 심의 절차를 거쳐 대상을 선정할 방침이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간호조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