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보공단,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물품 플랫폼 구축

가 -가 +

간호조무사신문
기사입력 2020-03-23

▲     ©간호조무사신문

 

- 의료물품 수급정보의 실시간 제공으로 코로나19 등 진단·치료에 윤활유 역할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급증한 의료기기 및 물품의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하여 공단 홈페이지에 의료물품 플랫폼을 구축, 지난 13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최근, 대구·경북 지역 등 확진자 급증에 따라, 요양기관 내 즉시 투입이 필요한 이동형 X-ray, 음압기 등 공급가능 업체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코로나 의료물품 관리' 창구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요양기관의 수요량과 제조·판매업체의 공급 가능량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신속한 진단 및 진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요양기관은 (신)요양기관정보마당(http://medicare.nhis.or.kr/portal)에 접속해 로그인 후 코로나19 메뉴를 클릭하면 의료기기 등 필요한 물품의 수량을 등록할 수 있고, 공급업체는 동일 포털의 화면 중앙에 위치한 '코로나 의료물품 관리'를 클릭해 공급량을 입력하면 된다.

 

새로 구축된 플랫폼은 의료기기뿐만 아니라 의료 소모품, 의약품도 함께 담고 있어 원활한 의료물품 수급에 지렛대 역할을 할 전망이다.

 

또한 건보공단은 ‘코로나19 의료물품 공급등록 화면 매뉴얼’과 ‘코로나19 의료물품 수요등록, 공급정보화면 매뉴얼’을 제작하여 각각 의료기기 공급자와 요양기관에 배부했으며 요양기관에서 필요한 의료기기의 수량을 입력하게 되면 보유 공급자의 리스트가 요양기관 입력화면 하단에서 확인 가능해 요양기관에서 의료기기를 찾느라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보험자로서 모든 역량을 다하여 코로나19에 대응한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을 강조하며, 이번 코로나19 의료물품 플랫폼 구축을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강청희 급여상임이사는 “병원협회, 의사협회 등과 간담회를 거쳐, 요양기관의 개인보호장구 등을 총괄하는 시스템 구축제안 등 의견을 수렴하면서 발빠르게 완료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간호조무사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간호조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