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란 재외국민 귀국 시 방역·의료 지원 계획

가 -가 +

간호조무사신문
기사입력 2020-03-19

▲     ©간호조무사신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증가한 이란의 상황을 고려해 이란 재외국민의 귀국 지원과 이에 따른 방역 대책과 의료 지원에 대한 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18일에 두바이 알막툼공항에 도착한 우리나라 임시항공편은 이란 교민과 그 가족들 총 80명을 태우고 19일 오후 4시 30분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임시항공편에는 외교부 및 의료진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파견되었으며, 탑승한 이란 교민 등은 이란항공을 통해 두바이로 이동하여 임시항공편에 탑승했다.

 

이란 교민과 그 가족들에 대해서는 ▲임시항공편 탑승 전에 우리 검역관이 건강상태질문서 등을 통해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국내 입국 후 인천공항 별도 게이트에서 입국 검역을 진행한다.

 

임시항공편 탑승 전 기침, 호흡기 등 증상이 있는 사람은 기내에서 좌석 분리를 철저히 진행해 한국으로 입국하고, 국내 입국 검역 시 발열, 기침 등 증상이 확인되는 경우 추가로 유증상자로 분류된다.

 

특히, 임시항공편으로 입국한 모든 이란 교민 등은 특별입국 절차에 준하여 자가진단 앱 설치를 안내받게 된다.

 

증상이 있는 사람은 즉시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로 이동하여 진단검사를 받게 되며,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으로 나타난 사람은 지정 의료기관으로 이송된다.

 

한편, 검역 결과 무증상자로 확인된 사람들은 성남시 코이카(KOICA)연수센터로 이동하여 코로나19 진단검사 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할 예정이다.

 

이란 교민 등의 의료 지원 및 방역을 위해 시설 내 의료진 파견, 소독 등이 이루어지며 교민과 지원인력을 위한 마스크 등 개인보호구가 지급할 방침이다.

 

진단검사 결과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정 의료기관으로 이송 조치 되며, 그 외 음성으로 확인된 사람들은 귀가 후 14일 간 자가격리 조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입국하는 이란 교민 및 지역사회의 안전과 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란 귀국 국민의 이송 및 보호와 관련하여 입국 국민과 가족의 인권 및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코로나19 보도 준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간호조무사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간호조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