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보공단,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 발족

- 입소환자에 대한 안정적 의료지원 환경 제공

가 -가 +

간호조무사신문
기사입력 2020-03-18

▲     ©간호조무사신문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을 구성하여, 대구경북 및 충북지역에 설치되어 있는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 중 경증환자들이 입소하여 생활하며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설로 16개소에서 3천 818명이 입소해 운영 중에 있다.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은 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단장으로 관리지원팀 및 의료행정지원팀 등 15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관리지원팀(13팀)은 생활치료센터가 설치되어있는 관할 소재지 지사장으로 구성하여 생활치료센터 입·퇴소 과정 환자 관리 및 병원 이송 등 업무를 지원하게 되며, 의료행정지원팀(2팀)은 본부 급여보장실 및 급여관리실에 설치하여 코로나19 요양급여 적용 기준 및 진료지침 등에 대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공단은 3월 9일 제천에 있는 인재개발원을 대구지역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바 있으며, 현재공단 일산병원에서 파견한 의료진(15명)이 환자를 케어하고 있다.

 

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코로나19 조기 퇴치를 위해 보건복지부 및 공항검역소 등 행정인력 지원과 대구지역 의료인력 지원, 질병관리본부 전화(1339) 상담서비스 인력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부를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단이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보험자로서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간호조무사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간호조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