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 한여름 밤 반포한강공원 ‘야경 투어’ 개시…온라인 신청 접수

한강 명소와 이야기 소재의 <한강 역사 탐방>, <한강공원 비밀지도>도 신청 가능

가 -가 +

간호조무사신문
기사입력 2019-06-17

서울시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26일가지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한강 야경 투어’를 진행한다. 투어는 수, 금, 토, 일요일 실시하며 18일부터 참가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     © 간호조무사신문

‘한강 야경 투어’는 반포한강공원 일대의 야경 명소를 해설사와 함께 둘러 볼 수 있는 한강만의 투어 프로그램이다. 2018년 처음 선보여‘사전예약 100%’, ‘만족도 92%’를 기록하는 등 큰 호응을 얻어 올해는운영 횟수를 두 배 이상 확대, 회당 참가 인원을 증원하고 한층 다채로운이벤트를 준비했다.

 

낮에는 숨겨져 있던 한강의 반전 매력, ‘야경’을 소재로 기획한 ‘한강 야경 투어’는 올해 “달하 높이곰 돋아샤, 한강의 밤 비추오시라”라는새로운주제를 담았다.

 

이번 프로그램은 28일부터 5주간 매주 4회, 저녁 8시부터 약 90분간, 회당 성인 50명을 대상으로 운영되며, 미성년자라도 보호자를동반할 경우에는 참가 가능하다.

 

한강에 특화된 전문 해설사가 안내할 투어 코스는 ▲고즈넉한 야경을 즐기며 사색할 수 있는 ‘서래섬’에서 시작해 ▲꽃을 형상화하여 조성한 ‘세빛섬’의 미디어 파사드쇼 ▲세계 최장 길이로 2008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달빛무지개분수’의 화려한 조명을 감상 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해설사가 들려주는 한강 이야기는 투어에 빠질 수 없는 요소이다. 어둠을밝혀주는 ‘달’에 관련된 옛이야기, 야경 속에 숨겨진 주변 건축물과 한강의 다리, 달빛무지개분수 등 익숙하지만 잘 몰랐던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낸다.

 

또한 투어를 더욱 즐겁게 해줄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된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나만의 한강 랜턴 DIY’는 참가자가 나만의 빛과 색을 담은 감성랜턴을 만들고, 각자의 랜턴을 들고 투어를 진행하면 자연스럽게 한강의 밤을 밝히는 빛의 행진(랜턴 투어)이 완성되는 프로그램이다.

 

그 외에도 야경 투어 시간에만 나타나는 ‘빛의 포토존’에서 인생사진을 남기고, 해설사와 함께하는 ‘즉석 퀴즈쇼’도 즐길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한강 이야기를 소재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였던 한강의 유구한 역사를 체험하는 <한강 역사 탐방>과투금탄 설화를 스토리 보드게임 형식으로 풀어낸 초등학생 대상의 <한강공원 비밀지도 : 강서에 숨겨진 황금을 찾아라>가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접수를 통해 무료로 참가 가능하다. <한강 야경 투어>와<한강공원 비밀지도>는 18일부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접수하면 되고, <한강 역사 탐방>은전용 홈페이지(http://visit-hangang.seoul.kr)를 통해 상시 접수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한강 이야기 여행 운영사무국 (☏070-4290-6967)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기용 서울시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조금씩 더워지는 초여름 밤, 시원한 한강의 야경 투어와 함께 달빛아래 낭만적인 추억을 만들 수 있다”며“올 가을에는 이촌한강공원에서 새로운 한강 야경 투어를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덧붙였다.

간호조무사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간호조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